[보도해명] 9.15. 경향신문 인터넷판 「세월호 특조위 사무실엔 ‘이것’이 없다」 관련

416commission 09.17 19:03 게시 09.22 22:45 수정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인쇄

[보도해명] 9.15. 경향신문 인터넷판 「세월호 특조위 사무실엔 ‘이것’이 없다」 관련

 

9월 15일(화) 경향신문 인터넷판이 보도한 「세월호 특조위 사무실엔 ‘이것’이 없다」 제하의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합니다.

 

□ 주요 보도내용(경향신문 인터넷판)

 

ㅇ 14일 오후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의 진상규명 신청 접수를 알리는  기자회견을 앞두고 특조위 회의실을 기자회견장으로 내주기로 13일 부위원장 차원에서 합의가 되었음
  - 그러나 기자회견 당일인 14일 오전에 정부 파견 공무원들을 중심으로 “특조위 공간을 유가족에게 빌려줄 수 없다”는 반대의견이 나옴
  - 유가족과 특조위는 별개이므로 유가족이 기자회견을 하는 데에 특조위 공간을 내줄 수 없다는 주장이었음

 

□ 해명내용

 

ㅇ 기사와 같이 부위원장이 416가족협의회에 특조위 대회의실을 기자회견장으로 내주기로 정식으로 통보한 바는 없으며, 14일 동 협의회 대표단의 조사신청 접수과정에서 유가족이나 기자 수가 많아 9층 접수실이 혼잡해질 경우 상황을 고려하여 기자회견 장소와 제공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한 것이고, 유가족측에서도 이에 동의한 바 있습니다.

 

ㅇ 또한, 파견 공무원들이 특조위 공간을 유가족에게 빌려줄 수 없다는 반대의견을 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며, 14일 내부논의과정에서 실무진들이 정부기관 회의실을 민간에게 제공할 경우 위원회의 중립성․공정성이 훼손될 우려와 보안 등 청사관리의 어려움이 있고, 이 건이 선례가 될 경우 지속적인 사용요구에 대해 거부하기 힘들어지는 등의 문제점이 있어 원칙적으로 금지해야 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이고, 이를 부위원장, 위원장 결재를 받아 유가족측에 청사가 아닌 건물내 장소를 제공한다고 공문으로 알린 바 있습니다.

 

ㅇ 그러나 416가족협의회에서 진상규명 신청 접수라는 기자회견의 성격상 특조위 내에서 회견을 하였으면 한다고, 이후 요청하였기에 내부 논의를 거쳐 위원장이 14일 오후 유가족 대표단에게 특조위 대회의실을 기자회견장으로 제공하기로 결정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끝.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