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907_진상조사신청개시 담화발표_02.jpg

 

진상조사신청 개시에 즈음한 담화문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로 인해 295분의 고귀한 생명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9분의 미수습자들은 아직 사랑하는 가족들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172분의 생존자들은 시시때때로 자살 충동을 느끼는 등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 믿을 수 없는 비극적 사건으로 우리 모두가 엄청난 충격을 받은 지도 어느덧 500일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해 수많은 국민들께서는 참사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 생명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열망을 모아주셨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되었으며, 객관적이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조직으로 저희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설립되었습니다.

 

온 힘을 다해 진상규명에 매진하겠습니다.

 

이제 세월호 특조위는 그 본연의 임무인 진상규명 활동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9월 14일 월요일부터 진상조사 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참사 500여 일이 지나서야, 조사를 시작하게 된 점에 대하여 유가족들과 국민들께 참으로 죄송하고 대단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한 첫 발을 떼는 데까지 시간이 걸린 만큼 활동을 위한 각오를 단단히 하겠습니다. 특별법과 국민들이 저희에게 부여한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 안전사회 건설, 그리고 피해자 지원이라고 하는 임무의 막중함을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여하한 장애물들이 저희의 앞길에 놓인다고 하더라도 이를 반드시 헤쳐 나가겠습니다. 진실을 향한 과정에 성역은 없을 것이며, 조사 작업은 지체 없이 진행할 것입니다. 저를 비롯한 여러 위원, 실무 조사관 등 특조위의 모든 구성원들은 온 힘과 열정을 다해 진상규명에 매진하겠습니다. 유가족들에게 여한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고, 국민과 역사 앞에 당당할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습니다.

 

진상규명은 우리 사회 모두를 위한 일입니다.

 

세월호 참사는 단순한 사건이 아니었습니다. 안전보다 이윤, 생명보다 돈을 향해 맹목적으로 달려가던 우리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낳은 비극이었습니다. 또한 여타의 사건・사고들과는 달리 우리 사회의 허술한 민낯을 한 순간에 드러낸, 갖가지 부조리와 비리의 산물이었습니다.

 

때문에 참사의 원인을 밝히는 것은 우리 사회의 어두운 면을 들여다보는 일이며, 그래서 더 아프고 더 힘든 일일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아프고 힘들고 어려울수록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더 철저히 드러내야 합니다. 그래야 희망이 있습니다. 참사를 발생케 했던 책임을 분명하게 밝히고, 살 수 있었던 이들을 제대로 구하지 못했던,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대부분의 승객들이 구조된 것처럼 오도된 참사 초기의 사정과 이유를 규명해야 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이러한 참사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이 일을 제대로 해내지 못한다면 우리 사회는 또 다른 참사를 면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많고, 그렇게 되는 경우 우리 중 누군가는 그 다음 희생자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철저한 진실규명만이 진정한 추모입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사랑하는 이들을 떠나보낸 유가족들과, 지금도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생존자들은 한결같이 세월호가 침몰한 원인을 밝혀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구조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해 달라고 소리 높여 말하고 있습니다.

 

참사의 진정한 극복은 피해에 대한 금전 보상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이를 넘어, 참사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을 숨김없이 드러내고 실제 있었던 사실을 있는 그대로 확인하는 작업이 선행될 때 비로소 가능해 집니다. 이것이야말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생존자의 고통을 치유하며 유가족들을 위로해 드릴 수 있는 진정한 방법입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의 같은 구성원이었던 희생자와 생존자, 그리고 그 가족들에 대한 국가와 사회의 의무이기도 합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라야 참사로 인한 사회적 문제를 극복하고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국민들께 드리는 당부말씀

 

이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들께 몇 가지 당부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앞으로 이러한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진상규명 외에도, 이에 대한 우리 모두의 다짐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참사를 반성하고 희생자를 애도하며 영구적으로 기억하는 등 집단적 책임의식을 갖는 것도 대단히 중요합니다. 이런 일들은 일부의 의지와 노력만으로는 해낼 수 없습니다. 모두 함께 손잡고 동참할 때만이 현실로 구현될 수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길에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우리 모두 힘과 지혜를 모아 더 안전한 사회,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갑시다.

 

감사합니다.

 

2015년 9월 7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이석태

 

* 첨부파일 참조

- 특조위_조사신청개시_담화문_150907.hwp

- 특조위_조사신청개시_담화문_150907.pdf

- 특조위_조사신청개시_포스터_150907.pdf

- 특조위_조사신청개시_리플렛_150907.pd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28일 CBS-R 이석태 위원장 인터뷰 "세월호 특위 무력화 시도를 즉각 철회하라!" file 416commission 2015.03.30 1899
63 30일 YTN-R 이석태 위원장 인터뷰 "세월호 조사특위를 허수아비, 일종의 관제 조사기구로 만들려는 의도" file 416commission 2015.03.30 1850
62 30일 CBS-R 이석태 위원장 인터뷰 "해수부 위에 뭔가 다른게 있다는 의심들어" file 416commission 2015.03.30 1700
61 이석태 위원장 "시행령안 철회에 힘을 모아 주십시오" 대국민 호소 동영상 416commission 2015.04.03 2232
60 이석태 위원장, 향후 특조위 활동방침 기자회견 file 416commission 2015.04.09 2269
59 이석태 위원장, "1주기 전에 특조위 출범 일정과 내용 제시하라" 대통령 결단 촉구 기자회견 file 416commission 2015.04.15 1678
58 세월호 특조위, 4·16세월호참사 1주기 추모식 file 416commission 2015.04.16 1771
57 이석태 위원장 "정부에 특별법 시행령 공개토론회 제안" 23일 14시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 예정 file 416commission 2015.04.22 1947
56 이석태 위원장 "특조위 활동 중단, 농성 선언" 기자회견 file 416commission 2015.04.27 2140
55 6일 이석태 위원장 기자회견 "특별법 시행령, 결코 인정할 수 없습니다" file 416commission 2015.05.06 2472
54 8~10일, '위원회와 유가족의 진상규명 과제 소통의 장' 개최 416commission 2015.07.07 1659
53 이헌 상임위원 정부합동분향소 참배 file 416commission 2015.08.18 1627
52 위원회 주간업무계획 (2015.8.24.~30.) file 416commission 2015.08.21 1657
51 위원회 월간업무계획 (2015.8.31.~9.30.) file 416commission 2015.08.31 1613
50 이헌 상임위원 임명장 수여 file 416commission 2015.09.04 1614
» 진상조사신청 개시에 즈음한 담화문 file 416commission 2015.09.07 2146
48 위원회 주간업무계획 (2015.9.7.~11.) file 416commission 2015.09.07 1649
47 위원회 주간업무계획 (2015.9.14.~18.) file 416commission 2015.09.15 1622
46 위원회 주간업무계획 (2015.9.21.~25.) file 416commission 2015.09.18 1618
45 제1차 위원회 회의 회의록 공개 file 416commission 2015.09.24 16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